걷고 달려야 하는 이유

일전에 두뇌를 위해서 달려야 한다고 했었는데요, 이번에는 좀 더 절실하고 현실적인 이유를 이야기 하려고 해요.

‘노인들에게 물어 보면 가장 두려워 하는 질병이 치매라고 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요, 맞는 말이지요? 그런데 암도 밝혀진 원인들이 있듯이 (따라서 일부는 우리가 예방할 수 있듯이) 치매도 좀 예방하거나 늦출 가능성이 있는 것 같네요.

중년기의 심폐능력이 노년기의 치매와 어떤 관련이 있는가를, 스웨덴의 한 대학에서 40년에 걸쳐서 연구한 내용을 인터넷 신문에서 우연히 보고서 조금 더 찾아 보았어요. 예테보리대학교 뉴스에 실린 글을 대략 번역하였는데요, 전체 논문은 이곳에서 읽어볼 수 있어요.

심폐능력이라고 번역한 cardiovascular fitness의 정의는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심장과 폐가 산소가 녹아 있는 혈액을 근육에 전달하는 능력과, 그 근육이 전달 받은 산소로 운동에너지를 생산하는 능력을 함께 의미합니다’. 우리가 성이 났을때 심장이 빨리 뛰고 또 숨을 많이 쉬게 되는데요, 그것이 심폐능력이 아닌 이유는, 그렇게 생성된 산소로 성을 계속 내는 것 이외에 달리 운동에너지를 근육에서 사용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성내지 마세요. 운동 안됩니다 🙂


중년의 체력과 치매 위험 사이에는 상당한 관련이 있다.

‘중년시기에 높은 심폐능력을 (심폐지구력) 가졌던 여성들이 장차 노년에 치매에 걸릴 가능성은, 평균 혹은 평균이하의 심폐능력을 중년에 보여 주었던 여성들보다 90% 가까이 낮다. 다시말해 거의 치매에 걸리지 않는다.’

이 연구결과는 우리가 치매를 (그리고 알츠하이머처럼 유사한 종류의 질병을) 예방할 수도 있다는 것을 시사합니다. 이 연구는 191명의 스웨덴 중년 여성들을 대상으로 그들이 평균 50세였을떄 심폐능력을 측정하여 기록하고 비교한 다음, 향후 44년 동안 6차례에 걸쳐서 치매를 검사한 결과 입니다.

심폐능력을 측정했을때, 여성들은 크게 4 그룹으로 나누어졌습니다. 상대적으로 높은 심폐능력 (40명) 중간정도의 능력(92명) 낮은 능력(59명) 그리고 혈압이 검사중에 너무 높아지거나 혹은 다른 건강상의 이유로 측정을 마칠 수 없었던 20명 등입니다.

높은 심폐능력을 측정시에 보였던 여성들은, 향후 44년간 실시한 치매검사에서 오직 5%만 (다시말해 40명 중에서 2명만) 치매가 발병한 것을 보여주었습니다. 중간정도의 능력을 보였던 여성들은 25%, 낮은 능력을 보였던 여성들은 32%, 그리고 측정을 마치지 못했던 여성들은 20명 중에서 거의 반이 치매에 걸렸습니다.

그리고 또한 높은 심폐능력의 여성중에서 치매가 발병한 그 두명은 (다른 그룹들에 비하여) 평균 11년 뒤인 90세를 전후해서 발병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다른 그룹의 여성들은 평균 79세에 치매가 발병했습니다.

연구를 진행했던 학자들은, 이 결과가 중년시기 (낮은) 심폐능력이 노년기 치매의 원인이라고는 말할 수 없지만, 확실한 관련이 있음을 밝혀 냈다고 말합니다.

‘흥분되는 연구결과입니다. 왜냐하면 중년시기에 심폐운동 능력을 향상시킴으로써 우리는 치매를 지연하거나 혹은 예방할 수도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더 연구가 필요합니다. 예를들면, 삶의 어떤 시기에 육체적인 건강을 높은 상태로 유지하는 것이 치매등을 포함한 노년건강에 영향이 있는가 등은 더 연구되어야 합니다.’

이 연구는 참여 대상이 비교적 소수이며 또한 50세 전후에 한번만 심폐능력을 측정했다는 한계가 있음을 밝힘니다.

문제를 해결한다고 사랑이 저절로 생기는 것이 아니다

문제를 해결한다고 사랑이 저절로 생기는 것이 아니다.
담배를 끊는다고 건강이 저절로 생기는 것이 아니다.
약점을 보완한다고 다른 강점이 강해지는 것도 아니며, 또 보완된 약점이 새로운 강점이 되는 것도 아니다. 하지만,

사랑이 ‘정말’ 커지면 문제가 해결 된다. 어떤 식으로 건. 덮히건 잊혀지건 실제로 함께 해결을 하건.
건강에 ‘참으로’ 신경을 쓰고 크게 투자를 하면, 피우던 담배가 멀어지며 시간이 지남에 따라 결국은 끊어진다. 저절로.
강점을 더욱 살려서 훨씬 더 강해지면, 약점이 더 이상 그때 그 치명적인 약점으로 남아 있지 않게 된다. 그것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는데도. 그러니,

문제에서 시선을 의도적으로 때고, 어떻게 하면 사랑을 더 크게 더 많이 만들 수 있을까 힘껏 연구하고 노력하는 것이, 궁극적으로 당신이 원하는 결과를 가져다 줄 가능성이 더 높다.
담배를 계속 피우라. 그리고 죄책감도 버리고 신경도 뚝. 담배를 물고 인터넷을 뒤지고 전화를 걸어, 장안 최고의 선남선녀들이 모이는 체육관 / 운동시설 / gym을 찾아 등록하라. 담배를 상으로 스스로에게 걸고서라도, 정성을 다해 옷을 차려 입고 트레이너를 상전 대접하며 형편이 허락하는 최대한 자주 다녀라. 그것뿐. 다른 약속은 필요 없다. 이렇게 시간이 지나면 건강해 질 것이다. 그러면 되지 않았나? 담배를 피건 말건 그때는 중요하지 않게 될 것이다. 하지만 장담하노니, 그때는 담배가 그대에게 거의 아무런 영향력이 없게 될 것이다.

부정적인 것들에 지나치게 집중하면, 그것들을 당신이 원하는데로 변화 시키기 전에 당신 자신이 그 부정적인 에너지에 의해 부정적으로 변화 당할 가능성이 높다. 효과도 적지만 위험도가 높으니 이 길은 피하는 것이 좋다.
대신, 그 부정적인 것과 상극인 긍정적인 그 무었을 찾아내어, 그 긍정적인 대상에만 집중하라. 그러면 그 긍정적인 대상을 노력 끝에 얻게 될 것이요, 또 시간이 지나면 그 부정적인 대상에 변화가 생길 것이다. 스스로 줄어 들어 없어지던지, 그것이 더 이상 당신에게 그리 큰 문제가 아니게 되어 버리던지, 아니면 전에 생각하지도 못했던 새로운 방법을 깨닫게 되어 해결을 하게 되던지.

시간이 걸린다.
이렇게 하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역시 시간이 걸릴 것이다. 하지만, 이렇게 하면 궁극적으로 원하는 것을 얻게 될 가능성이 더 높다. 반대로 여태까지 하던대로 계속하면 시간이 많이 지나고 나서도 그냥 계속 그렇게 시도만 하고 앉았을 가능성이 더 높다.
일례로, 담배를 피우는 것이 해롭긴 하지만, 그래서 끊는 것이 정말 좋기는 하지만, 인생에 있어서 중요하고 또 제한된 그 시간과 정력을 담배 끊는데만 집중하면서 살 수는 없지 않은가? 그리고 끊고 나도 별로 달라지는 것이 없다니까, 그런식으로는 설령 끊어도…

이것 우리들의 삶 여기저기에 활용할 가능성이 좀 있지 않을까요?
뭐요? 나빼고 다른 사람들은 이미 다 아는 이야기라고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