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언더파

지난 한 두해 중단 했었던 골프를 최근에 다시 시작하였다. 새로 가입한 클럽에서 주선해 준 회원들과 주말에 한 라운드를 함께 했다. 간략히 나를 소개하고 싸구려 중고공을 많이 가지고 왔으니 폐를 끼치지 않겠노라 좋게 부탁 말을 하였다.

그저 평범한 라운드였다. 각자의 능력대로 각자의 골프를 치며 모였다 흩어졌다를 18번 반복하였다. 별로 특별할 것이 없어 보이는 라운드였다. 그리고 아무도 특별하게 생기지도 또 행동하지도 않았다. 배가 조금 나온 중년 남자들 그리고 중년 여자 한명. 그들은 친절하게 남은 거리를 내게 알려주며, 어쩌다 가뭄에 콩나듯 괜찮은 샷이 나오면 ‘굳샷’이라고 외치며 나를 격려해 주었다. 나는 이리뛰고 저리뛰며 힘들었지만 라운드를 마치고 경치 좋은 곳에 앉아 음료수 한 잔 하면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니 기분이 좋더라.

몇 년 전에 인터넷에서 활동 하던 ‘마이클’이라는 필명의 골퍼가 있었다. 마음골프 김헌선생에 버금갈 만큼 좋은 글을 쓰고 또 내게도 도움이 된 많은 골프 팁을 나누어 준 고마운 분이다. 이 재미교포 분의 글 중에서 ‘내가 이븐을 치던 날’ 이라는 글이 있었는데 그 내용이 얼마나 처절(?) 했던지 몇 년이 지난 지금도 잘 기억할 뿐만 아니라 또한 골프의 공포를 내게 선명하게 부각 시켜준 흥미로운 글이었다. 아마추어가 이븐파를 한 번이라도 친다는 것이 얼마나 대단한 것인 줄 나는 그때 간접적으로 알게 되었다. 수 년에 걸친 그의 처철했던 노력을 읽고나서.

음료수를 마시며 내가 묻는다. 오늘 스코어가 어땟어요? 아! 오늘 6언더파 66을 쳤어요. 좋은 라운드였네요. 그래요… 그것뿐이었다. 이상한 골프장이었나? 한 두해 전에 아시아퍼시픽 아마추어 골프 챔피언쉽이 열렸던 코스다.

이렇게 골프를 치는 사람들도 있더라. 아무것도 심각해 보이지 않았고 특별한 것도 없었다. 그들 스스로도 또 나를 대하는 태도에서도. 해탈이란 어쩌면 이런 모습이 아닐까 생각이 들었다. 붓다께서도 말씀하셨다. ‘너무 (해탈에) 광분하지 마라’ 🙂


한 파트너가 6언더파를 칠때 또 다른 파트너는 1언더파를 쳤다. 한 사람은 공무원 다른 사람은 전산직에 종사한다고 했다. 1언더파 친 사람의 부인은 핸디가 3이라는데 그녀도 풀타임으로 일을 한다고 했다. 그날 따라 나처럼 이리저리 헤매면서 뒤땅에 뱀샷을 날려 대길래 동병상련의 심정으로 내심 흐뭇했었는데(?) 나중에 보니 80대 초반의 스코어를 기록했더라…

어떤 사람에게 쓰레기통에 바로 넣고 싶은 스코어카드가, 다른 어떤 사람에게는 나도 한번이라도 해봤으면 꿈꾸는 스코어카드일 수도 있다.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며, 또한 (최고 수준의 아마추어 골퍼들인) 이사람들이 자기 스스로 느끼는 불만족과 괴로움은, 백돌이인 내가 경험하는 것과 다르지 않다.

싱글 핸디캡 골퍼

어제 처음 배운 사람이 오늘 배우는 사람을 가르치려 드는 운동이 골프라는 말이 있다. 많은 골퍼들이, 이 골프라는 운동이 우리 인생과 무척 닮았다고 한다. 그리고 골프하는 것 보면 그 사람을 알 수도 있다고 한다. 또 프로들에게는 가혹하고 아마추어들에게는 쉬운 운동이 골프라고도 하더라.

하다 말다하며 골프를 친지도 이제 햇수로 5년이 넘었다. 어떤 사람들에게는 소위말하는 싱글이 되기에 충분한 시간이었을 것이고 또 나 같은 사람들에게는 그저 맛이나 보고는 아직도 이리저리 헤메고 다닐 시간일 것이다.

지난 몇 년간 그와 함께 100라운드 이상을 쳤다. 그는 이학박사학위를 가진 머리에 골프장을 수년간 직접 운영할 만큼 골프를 사랑하고 수차례의 클럽챔피언은 물론이고 지역골프협회 매니져를 한때 지내기도 했던, 스크레치골퍼에 가까운 사람이다. 몸도 좋아서 젊은 시절에는 그야말로 장타자였음을 짐작할 수 있다.

‘굿샷’ 이외에는 아무말도 하지 않으니 본 것 이외에 따로 들은 것은 없다. 하지만 오래 전에 이사람이 이븐파를 치는 것을 목격하고서는 그때 남겨 두었던 상세한 기록이 있는데 요새도 어쩌다가 읽어 본다. 기록 맨 뒤에 내가 이렇게 요약해 두었더라. ‘아무것도 특별한 샷이 없었다. 그런 샷을 사용할 필요도 이유도 전혀 없는 평범한 샷들을 라운드 내내 거의 실수 없이 반복하였다.’ 나는 이 사람과는 차원이 전혀 다른 평범한 보기플레이어 수준의 골퍼다. 그런데 이제 5년 넘어 한가지 깊이 깨달은 것이 있다. 이분의 말없는 가르침을 통해서.

‘더 많은 이론이나 기술 그리고 더 좋은 장비나 몸이 필요한 것이 아니다’라는 것이다. 지금 내 수준만 되어도, 8-9 핸디캡 정도 소위말해 싱글골퍼가 되는데 필요한 모든 기술을 이미 대부분 구사할 수 있고 또 필요한 장비와 몸을 가지고 있다. 몰라서 못하는 것도 아니고 부족해서 못하는 것도 아니다. 그 서예가의 어머니가 어둠속에서도 똑같은 모양의 떡을 썰었듯이, 나도 날씨가 마음에 들지 않을때나 심신의 상태가 좋지 않을때 혹은 나무꾼들과 함께 라운드를 할때도, 거의 일정하고 흔들림 적은 샷을 구사하기만 하면 그 정도는 도달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것 성취하는데 무었이 필요한지는 내가 말할 필요가 전혀 없다. 그대도 나도 이미 알고 있다. 다만 한가지 부연 하자면, 더 많은 기술이나 장비를 추구하면, 설령 동시에 추구한다고 하더라도, 이것과는 반대의 길로 가게 된다. 왜냐하면 사람이 두가지의 상반된 길을 동시에 선택할 수가 없으며 한 가지 선택을 오래 하면 다른 선택을 하기가 훨씬 더 어렵게 되기 때문에…

골프가 우리 인생과 유사한 면이 참 많은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