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은 험해도 마음은 그렇지 않다

말은 험해도 마음은 그렇지 않다? 그렇게 말하는 사람들을 많이 보았다. 지금도 많이 본다. 나도 고국의 물과 공기를 마시며 살던 그 시절에는 어쩌면 그렇게 자주 말했었을 것이다.

선친과 함께 주말 명화극장을 (더빙한 미국영화들) 티비에서 보던 그 옛날, 어버지는 자주 말씀하셨다. ‘저 서양넘들은 매일 서로 보는데도 사랑한다고 시도때도 없이 말하고, 차문 열어주며 신사숙녀처럼 굴지만, 얼마 못가 이혼하는 이상한 넘들이다.’ 그때는 내눈에도 그렇게 보이더라.

하지만 그 서양넘들의 세상에서 자식 낳아 기르고 직장 다니며 사반세기 넘어 살고 보니 이제는 보이는 것이 다르더라. ‘지금도 좋고 나중도 좋으면 정말 좋은데, 굳이 하나만 골라야 한다면 지금 좋은 것을 선택한다’ 어쩌면 이렇게 표현할 수도 있지 않을까 싶다. 내일이라는 개념없이 오늘을 아무렇게나 사는 것을 의미 하는 것이 아니다. 인간의 삶이, 세상살이가 어제 오늘 내일 한결같이 살기 쉽지 않음을 공감하며, 내가 못하는 것을 다른 사람들이 못한다고 지나치게 나무래기 어렵다는 것을 받아들이는 것이다. 그리고 ‘지금 내 감정에 솔찍하고 오늘 내 자신에 정직하며, 그것을 상대방에게 표현하고 나누며 또한 그 결과를 기꺼이 받아들인다’는 뜻이다. 이것 말은 쉽지, 가방끈 길고 돈 많고 힘 세다고 저절로 되는 것이 아니다. 성숙한 인간이어야만 가능한 어떤 특권이라고 말할 수도 있다.

몇 년 전에 모재벌 회장이 집으로 창녀들을 불러들인 것이 찍힌 영상이 퍼진 사건이 있었는데, 그때 아내와 이런말을 서로 주고 받으며 공감했었다. ‘그 넘 차라리 정말 괜찮은 여자와 인간 대 인간으로 한번 화끈하게 사랑에 빠지지’ 그리고 나중에 들통나서 마누라에게 또 매스컴에서 깨질때, 마누라 앞에 무릎꿇고 ‘그때 나는 그녀와 사랑했었다. 미안하다 용서해 달라’ 이렇게 할 수준이 되는 자가 등장 인물들 중에는 하나도 없다는 것이다. 그 창녀들 신체검사는 용의주도하게 미리 했었을 것이다. 그것이 능력이고 수준이라고 생각하며 사는데 어쩌겠나…

그리고 ‘지금 내 감정에 솔찍하고 오늘 내 자신에 정직하며, 그것을 상대방에게 표현하고 나누며 또한 그 결과를 기꺼이 받아들인다’ 는 데에 중요한 것은, 말과 행동으로 그 마음을 표현 하는 것이 아닌가 싶다. ‘입은 험해도 마음은 그렇지 않다’고? 아니다. 성숙하고 품위 있는 마음에서는 험한 말과 함부로 하는 행동이 나오기 어렵다. 치약통이 찟어지면 ‘이미 들어 있던’ 내용물이 밖으로 삐져 나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