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과 나 사이가 너무도 멀어

당신은 나를 몰랐습니다
나도 당신을 몰랐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말없이 떠났습니다
그후에 나는 알았습니다
그후에 당신도 알았습니다
그러나 그 동안 세월이 너무 길었습니다
머나먼 타국에 계신 것도 아니건만
당신과 나 사이가 너무도 멀어
다시는 만날 수 없었습니다
영원히 영원히 사랑하면서
이 슬픔 그대는 모르리
돌아서는 내 마음을

봄 식물원 그리고 투표

이런 곳에 앉아서 점심을 먹었다. 좋아 보이나? 그래도 내일이면, 바쁜 와중에 먹는듯 마는듯 점심을 먹었을지도 모를 당신과 같은 방식으로 밖으로 나오지 않나. 시작은 다를지 몰라도 끝은… 🙂

봄을 맞은 식물원에 아름다운 꽃들과 푸른 잎들이 가득하다. 그것들을 만끽하며 호사를 한다. 산림욕이니 뭐니 해쌋더만, 굳이 그런 말을 하지 않아도 이런 자연의 아름다움과 소리 그리고 내음에 흠뻑 빠져 있다 보면 심신에 좀 베어들기도 하겠지? 기어 나오자 말자 피톤치드니 치유니 떠들어대며 모조리 뱉어내지만 않는다면 말이다.

식물원 옆에 작은 증기기차 박물관이 있는데 마침 한구석에 국민 투표를 미리할 수 있도록 사람들이 준비를 해 두었더라. 국회의원 뽑아 다수당이 집권하여 내각을 구성하는 것에는 그대가 흥미 없을 테지만, 이번 투표에 2가지 국민 여론조사가 덧붙어 있더라. 여론 조사 결과로 입법이 바로 되는 것은 아니지만 상당한 (어쩌면 결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다.

첫째는 ‘안락사를 동의하는가’ 하는 질문이었고, 둘째는 ‘대마초를 합법화하는데 동의하는가’하는 질문이었다.

언젠가 블로그에 쓴데로 어떤 나라들에서는 00주 이하에 태어나는 미숙아를 살려 주지 않는다. 과학이 증명하기를 (대다수는) 살아도 본인과 가족에게 너무나 큰 고통과 짐을 오랜 세월 지워준다고, 태어나면 한번 엄마품에 안겨 주고선 조용히 데리고 나간단다. 물론 예외는 있을지도 모르지만. 반면에 다른 어떤 나라들에서는 00주 밖에 되지 않은 미숙아를 어떻게 살려 냈다고 무슨 의술의 기적을 발휘한 영웅담처럼 알려지곤 하던데, 내 주관적인 생각에는 선무당이 사람 여럿 잡는 무책임하고 어리석은 측면이 더 많지 않은가 싶다. 인간들이 의식적이고 또 조직적으로 하는 모든 행동에는 그 인간과 집단의 의지와 철학이 담기는 것이다. 그리고 그 의지와 철학의 크기와 깊이에 그 인간과 집단의 수준이 드러나는 것이다.

같은 맥락에서, 이 나라를 포함한 소위 선진국들에서는 죽음에 대한 개인의 선택을 더 존중해야 하지 않겠는가 하는 사회적인 논의가 활발하게 벌어지고 또 그에 따른 법적 제도를 만들려고 하는 것이다. 인간 생명은 (당신의) 신이 내려주신 절대적인 가치가 있어서 내 생명도 네 생명도 결코 인간의 의지가 개입 되어서는 안된다고? 글쎄. 그렇게 떠들어 대다가 나중에 당신 자신이나 가족들이 당신의 부매랑에 맞아 엄청 괴롭게 갈지도 모른다.

이 나라의 무료의료보험은 (외국에서 여행 온 사람들까지 치료해 준데요) 많은 나라들에 부러움의 대상이라더라. 특히 노인들을 위한 의료와 복지는 세계에서 손꼽힌다고. 그런데 훌륭한 의료보험이나 평등한 의료시스템은 어떤 것일까? 이나라 사람들 다수가 생각하는 것은 이렇다. 암처럼 시간을 다투거나 사고가 아닌 경우, 더 젊고 더 일을 할 시간이 많이 남은 사람들에게 수술기회나 의료자원이 우선적으로 배분되는 것이 당연하다. 먼저 등록했다고 먼저 수술해 주는 것이 아니라니까. 그리고 그렇게 하는 것이 평등이 아니라니까…

대마초는? 이나라 국민의 레크리에이션 활동에 차지 하는 비중이 꽤 크단다 🙂 대량으로 사고 팔며 장사를 하거나 다른 큰 문제를 일으키지 않으면, 개인적인 사용은 경찰도 보통 눈감아 주는 편이라는데, 이것을 합법화하여 부작용도 줄이고 또 실제로 의료용이나 어떤 삶에 도움이 되는 방식으로 활용하는 길을 더 열어 주고자 하는 것이다. 다른 많은 선진국에서도 아직 전면적으로 합법화 되지는 않았지만 그런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하더라. 옛날에 시골 할배 할매들이 밭 귀퉁이에 양귀비를 심어 두고서 ‘아이고 팔다리 쑤씨네 하나 뽑아서 삶아 먹을까’ 했다더만. 나도 언젠가 나이들어, 항공사진 판독후에 우리집 문을 두드리는 경찰에게 ‘아이고 늙은 내가 뭘 아나. 그저 삼배 옷이나 하나 만들어서 여름에 시원하게 입으려고 대마 몇 그루 심었어’ 오리발 안 내밀어도 되지 싶다 🙂

낙엽은 지는데

마른잎 굴러 바람에 흩날릴때
생각나는 그사람 오늘도 기다리네

왜 이다지 그리워 하면서
왜 이렇게 잊어야 하나요

낙엽이지면 다시 온다던 당신
어이해서 못오나 낙엽은 지는데.

지금도 서로서로 사랑하면서
왜 이렇게 잊어야 하나요

낙엽이지면 다시 온다던 당신
어이해서 못오나 낙엽은 지는데.

백호빈

라팔로마

고교시절, 일주일에 한번 있었던 음악시간을 늘 기다렸던 기억이 있다. 유명 음대에서 플룻을 전공하셨다던 그 멋쟁이 중년신사 음악선생님은 대입이니 시험이니 찌든 제자들에게 일주일에 한 시간이나마 노래와 음악의 즐거움을 알게 해주려고 노력하셨던 좋은 선생님이셨다.

시험은 실기로 🙂 한번은 우리반 친구들이 한 사람씩 차례로 일어나서 ‘라팔로마’ 노래를 불렀다. 웃고 떠들며 노래부르고 또 서로를 놀리던 그 실기시험 시간을 지금도 기억한다.

한 뚱뚱이 급우가 ‘배를 타고 아바나를 떠날때…’ 가사 대신에 ‘배를 사고 아바나를…’ 하고 불렀다고 놀려댔었는데, 지금도 이 노래를 들을때면 그때 그 기억이 나고 그 시절이 그리워진다.

모두들 어떻게 살고 있으려나. 아바나를 떠나서 지금은 어디서 무었을 하며 살고 있을까… 들어보고 싶지? 한번 싫컷 들어보자.

맨 처음은, 프랑스 가수 미레이유 마띠유가 독일어로 부른다. 그녀는 1,200여 곡의 노래를 11개의 언어로 불러 1억 5천만장의 앨범을 전세계에 판 가수다.

두번째는, 역시 미레이유 마띠유가 모국어인 프랑스어로 부른다.

세번째는, 우리의 조수미씨가 오리지날 스페인어로 부른다. 노래가 끝나도 박수가 그치지를 않는다.

네번째는, 그 인간 말종이 부르는데, 가수로서는 나도 박수를 치고 존경을 표하지 않을 도리가 없다 🙂

 

아말리아 호드리게스

아말리아 호드리게스는 포르투갈 전통가요인 Fado 가수였다 (작고한지 오래되었다). 그 나라에서는 아마도 조수미씨와 이선희씨를 합친 정도였지 않았을까 짐작한다.

그 옛날 병석에 누운 형님을 위해서 숙부께서 전축을 선물하셨을때 그녀의 음반도 함께 왔었다. 이미 돌아가신지 오래된 숙부께서는 사업으로는 상당한 성공을 거두셨지만 가족을 포함한 주변사람들과는 그리 잘 지내지 못하셨던 것으로 기억한다. 돌이켜보건데 아말리아 호드리게스의 음반이 우연히 선물에 포함되었던 것은 아니었을 것이다. 삼촌께서는 심성이 부드럽고 감수성을 지닌 분이 아니었던가 싶다. 표현이 서툴렀거나 표현을 두려워 하셨거나 혹은 어떤 사소한 습관들이 그 좋은 면들을 가렸던 것이 아니었을까 짐작해본다.

오랜 세월이 흐른 후에 아말리아 호드리게스의 노래를 다시 들으면서 삼촌과의 인연을 떠올리며, 베풀어 주신 은혜와 가르침에 감사드린다.

FOI DEUS

Não sei, não sabe ninguém
Porque canto fado, neste tom magoado
De dor e de pranto
E neste momento, todo sofrimento
Eu sinto que a alma cá dentro se acalma
Nos versos que canto

Foi Deus, que deu luz aos olhos
Perfumou as rosas, deu ouro ao sol e prata ao luar
Foi Deus que me pôs no peito
Um rosário de penas que vou desfiando e choro a cantar
E pôs as estrelas no céu
E fez o espaço sem fim
Deu luto as andorinhas
Ai deu-me esta voz a mim

Se canto, não sei porque canto
Misto de ternura, saudade, ventura e talvez de amor
Mas sei que cantando
Sinto o mesmo quando, se tem um desgosto
E o pranto no rosto nos deixa melhor

Foi Deus, que deu voz ao vento
Luz ao firmamento
E deu o azul nas ondas do mar
Ai foi Deus, que me pôs no peito
Um rosário de penas que vou desfiando e choro a cantar
Fez o poeta o rouxinol
Pôs no campo o alecrim
Deu flores à primavera
Ai e deu-me esta voz a mim
Deu flores à primavera
Ai e deu-me esta voz a mim


그것은 신이었어요.

나도 모르고 그 누구도 몰라요. 왜 내가 고통과 슬픔에 상처받은 이 목소리로 노래를 부르는지 말이예요. 하지만 그 괴로움과 고통속에서, 나는 내 노래의 구절들이 나의 영혼을 위로하는 느낌을 받아요.

신은, 바람에게는 소리를 하늘에게는 빛을 그리고 바다에게는 파도를 주었고, 내가 울고 노래하면서 매만지는 이 묵주를 내 가슴에 놓아 주었지요.

신은 새를 시인으로 만들었고, 로즈마리를 들판에 피웠으며, 봄에게는 꽃을 주었지요. 오! 그리고 신은 이 목소리를 내게 주었답니다.

내가 만약 노래한다고 해도, 나는 내가 무었을 부를지 모를꺼예요. 갈망 애정 그리고 어쩌면 사랑이 섞인 그 느낌을, 나는 노래를 부를때면 느낀다는 것을 알아요. 누군가 우리 면전에서 찢어진 가슴으로 슬픔을 표현할때 우리는 위로 받을꺼예요.

신은 우리에게 광명을 주었고, 태양에는 황금빛 찬란함을 그리고 달에게는 은빛 아름다움을 주었어요. 그리고 신은, 내가 울고 노래하면서 매만지는 이 묵주를 내 가슴에 놓아 주었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