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차원 이차원 삼차원

지난 모국 방문때였다. 전철이 다음 정거장에 가까워질 무렵, 문 바로 앞에서 내릴 준비를 하던 하던 노인의 핸드폰으로 전화 왔다. 마침 전철이 정차하고 문이 열리니, 노인은 딱 한 발짝 문 밖으로 나가더니 그 자리에 서서 전화를 받는다. 뒤에 있던, 나를 포함한 다른 사람들이 전철에서 쉽게 내리지 못하고 들어오는 승객들과 뒤섞여 곤란한 상황이 되었다. 더 시간을 지체하면 내리지 못하게 되던지 아니면 혹시 위험한 상황이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나는 순간적으로 그 노인의 양어깨를 잡고 뒤에서 부축하여 앞으로 몇 발짝 더 걸어 나가게 하였다. 사람들은 그틈에 무사히 내리고. 하지만 그 노인은 전화 받느라 아직도 정신이 없는 듯…

신입생들이 들어오는 시즌이 되면 대학 캠퍼스는 활기차게 변모한다. 서점등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장소는 더욱 붐비게 된다. 신입생으로 보이는 학생등이, 주변에 있는 다른 사람을 아랑곳 하지 않고 자기 비즈니스에만 너무 몰두하여, 부주의하게 옆으로 뒤로 함부로 급작스래 방향을 바꾸어 부딫힐 뻔하기도 하고, 또 핸드폰에 정신이 팔려 자기 주변에 누가 어디로 가는지 아무 생각없이 눈뜬 장님처럼 다니기도 하는 모습을 흔히 본다.

아기들에게는 오직 자신밖에는 없다. 자기 배 고프면 울고 자기 기분 좋으면 웃고 자고. 이 세상이 오로지 자기만을 중심으로 돌아간다. 자기 이외는 알지도 못하고 알 수도 없고 또 알 필요도 없다. 일차원이다. 물리적인 나이와 상관없이 이런 수준에 머문 사람들도 적지 않다.

나이가 들면, 자기 자신 이외에도 눈 앞에 있는 상대방 그리고 때로는 주변의 다른 사람들도 보고 의식할 능력이 생기게 된다. 그 시대 그 장소에 따라서 사회화가 되는 것이다. 서로가 서로에게 어떤 기대를 하고 또 그 기대에 맞추어 주고 받는 거래를 하는 것이다. 이차원이다.

좀 성숙한 인간이 되어가면, 자기 자신 그리고 상대방은 물론, 지금 눈 앞에 보이지 않거나 혹은 당장 관련이 없는 제3자들도 보고 고려할 능력이 차차 생기지 싶다. 삼차원이라고 할 수 있겠다. 이때도 거래를 하긴 하지 싶다. 다만 자기 자신과 하겠지. 이상하지 않나? 여전히 거래를 하긴 하는데, 자신 그리고 상대방은 물론 제3자들까지 이익이 될 수가 있다니…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