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길로 새는 이야기 하나

일전에 내가 술이 취해서 정신이 없으면 할것이라던 그 잡담을 할 시간이 생각보다 빨리 왔다. 오늘 회사에서 미팅을 얼마나 열나고 심하게 오래 했던지 취하고 정신이 없는 기분이다.

어제 붓다께서 처음으로 가르침을 주신 이야기를 했었다. 누구에게 주셨을까? 처음에는 옛 스승을 찾아서 주려고 했었는데 (붓다에게도 스승으로 모시던 사람이 있었다고? 그럼 있었지. 단지 붓다만큼 안 유명할 뿐이지) 그분이 그만 돌아가시고 말았기 때문에, 멀고 먼 길을 걸어서 옛날에 함께 고행하던 옛 동료 다섯명을 찾아가서 첫 가르침을 주셨다.

그 사람들은 과연 그것을 어떻게 받아들였을까? 언젠가 다시 이야기가 나오겠지만, 붓다께서는 그당시 유행했고 또 본인도 수년을 더불어 시도했던 고행 혹은 만행을 (안먹고 안자며 몸의 욕구를 묵살하여 어떤 궁극적인 경지에 이르고자 시도함) 중지한 이후에 제대로 먹고 마시고 자면서 ‘중도’의 길로 수행하여 궁극적인 깨달음을 얻고 붓다가 (깨달은분, 성불한분, 최고의 진실을 깨우친분) 되셨다. 이런 소문을 그 옛 동료들도 들었는데, 처음에 그들은 자신들이 시도하는, 잘 알려지고 모든 사람들이 따르는 그 구도의 길을 저버리고 제 갈길을 마음대로 가서 잘먹고 잘살았다던 고타마 싯다르타가, 득도 성불하여 자기들을 만나러 온다는 이야기를 듣고는 시큰둥하고 불쾌한 기분이 들었었다. 그럴리가 없다. 미쳤던지 사기꾼이 되었음이 분명하다 그렇게 생각하였다. 한 사람이 말했다 ‘그가 오면 아는체도 하지 말자. 자리를 마련해 주지도 말고 옷도 받아 주지 말자’ 다른 사람들도 동의 했다. 좀 지나서 붓다가 더 가까운 곳에 이르렀다는 말을 듣고는 다른 사람이 말했다 ‘옷은 안 받아 주더라도 자리는 마련해 줄까보다’. 그리고 붓다가 그들을 만났을때 그들은 일어나 자리를 마련해 주고 옷을 받아 주었다 🙂 나는 이런 구절을 읽을때 그야말로 이 글이 진실을 이야기한다는 확신이 든다. 쪼잔하고 인간적인 당신과 나의 이야기를 하고 있지 않은가? 뒤에서는 큰소리 쳤는데 앞에서는 쫄았어요~~~

(이제 옆길로 세기 시작한다) 반대로, 내가 한국불교에서 소위 최대 최고의 경전으로 높이 받들어지는 그 유명한 경전의 시작을 듣는 순간, ‘갠지스강가의 모래 숫자 보다 더 많은 공덕을 쌓고…’ 하는 이 황당무계하고 무리한 표현을 딱 듣는 그 순간에, 이것 붓다께서 직접하신 말씀이 아니다. 이런식으로 말씀하실 분이 아니다. 이것 인디라군이나 왕서방이 붓다를 사칭해서 제멋대로 적어 놓은 것이다라는 직감이 순간적으로 왔었다 (현대 학자들이 문헌학적으로 또 과학적으로, 이 경전이 붓다의 저술이 아님을 증명하였다. 따라서 국제적으로는 붓다께서 직접하신 말씀을 기록한 불교경전에 포함되지 않는다). 아내가 말했다. ‘당신 그 직감 틀린적도 많고 또 그것 가지고 내 억장 무너지게 했던 적도 많아요’ 🙂 하지만 예를들어, 당신이 사랑하는 어린 아들에게 얼마나 능력이 있는 아빠인지 말해준다고 가정하면, 내가 돈이 하늘의 은하수 만큼 많고 또 어제 촛대뼈 깐 졸개는 사하라 사막의 모래 만큼 많다 이렇게 이야기 하겠나? 당신이 성숙한 어른이 되어 사랑고백을 하는데, 하늘의 별, 온 세상의 모래 그리고 세상 모든 사람의 머릿칼을 곱한 숫자만큼 너를 사랑한다고 이야기 하겠나? (전두환을 포함한 대머리들 때문에 결과는 0이다) 물론 그런 넘들도 있겠지. 하지만 제대로 철들고 성숙한 아빠들이나 lover들은 그렇게 이야기 하지 않지 싶다.

영어 표현에 ‘You don’t know what you don’t know’ 라는 것이 있다. 그자들이 붓다를 사칭하며 그런 책을 쓰면서 몰랏던 것은 그리고 결코 알 길이 없었고 또 도달할 수도 없었던 것은, 붓다의 크기와 깊이였을 것이다. 따라서 그 흉내를 내고 싶어도 낼 수가 없었던 것이지 (= you don’t know what you don’t know). 정말 사기꾼은 아홉의 진실에 하나의 사기를 결정적인 장소와 시간에 슬쩍 집어 넣는다고 들었다. 그리고 사람들은, 많이 또 자주 보였던 그 아홉만을 기억하고 또 철썩같이 믿고 (특히 자기의 이익과 관련이 되는 경우에는) 그 결정적인 나머지 하나를 보지도 못하고 하다못해 눈 앞에 가져다가 보여 주어도 믿지 않고 또 받아 들이지 않는 것이다. 그런데, 그 사기꾼보다 더 고수가 내려다 보면, 속는 사람도 또 속이는 사기꾼도 훤히 보이겠지. 양쪽 모두 하수들 아닌가. 그 사기꾼이 진정 최고수였다면, 사기를 치는 대신에 다른 정당하고 존경받는 다른 일을 했었을 것이다. 처음부터 좋아서 사기치고 다른 사람들에게 해를 끼치고 싶겠나. 주제넘게 크고 좋은 것을 쉽게 가지려 하다보니 미쳐서 그렇게 된 것이겠지.

‘아니, 그 경전이 좋은 말씀이고 또 90% 붓다의 말씀과 의미가 통하면 되지 않을까요?’ 당신 이렇게 말하고 싶나? 나도 하나 물어보자. ‘당신 진품 에르메스 가방은 그 엄청난 돈을 주고도 사고 싶어 하면서, 그 모양과 품질도 거의 똑 같은 모조품은 왜 100분의 1의 돈을 주고도 사려고 하지 않는가?’ 그 멋진 가방이 만약 ‘진달래 가방’ 같은 진짜 상표를 달고 독자 개발한 디자인으로 정당하게 100분의 1값으로 팔린다면 나도 사겠다 (상표때고 속여서 아내에게 줄 계획). 10%의 가짜건 어떻든 간에 가짜를 섞는 행위는 사기라니까. 그리고 사기 치는데는 숨겨진 저의가 있다니까. 당신의 이익이 아닌 그넘의 이익…

이야기 왕창 옆길로 샛네. 다시 그 다섯명의 옛 동료들과 붓다의 재회 장면으로 되돌아와서, 붓다가 앉아서 이야기를 좀 시작하려고 할때 그들은 한결같이 반발하였다. 그들도 한자락하는 당대 최고수들이었을 것이다. 사정해도 안통하니 붓다께서 이렇게 말씀하시어 그들을 설득하고 붓다의 깨달음 중에서 가장 중요한 Dukkha의 설법을 그들에게 최초로 베푸셨다고 한다. 어떻게 말씀하셨는데 그들이 입을 다물고 반발을 중지하고 귀를 기울이게 되었을까?

‘이보게 자네들의 기분을 잘 알겠고 또 나를 의심하고 받아들이기 어려운 심정도 이해가 되네. 그런데 한가지만 부탁하세. 내 얼굴을 보아주게. 어떤가? 어떤 느낌이 드는가?’ 이렇게 말씀하셨다고 전해지고 있다. 지금도 사실이겠지만 그 당시 사람들은 더욱 ‘내면의 진실이 실재한다면 얼굴과 언행을 통해서 반드시 표출된다’는 것을 믿었던 것이다. 그 다섯분의 옛 동료들은 붓다의 얼굴을 새삼 자세히 바라보았겠지 그리고 이렇게 말했다고 기록에 남아 있다. ‘이분 얼굴에 무언가가 있다. 우리가 들을만한 진실이 있을지도 모르니 입을 다물고 들어 보자’. 아! 이분들도 참으로 고수들이셨던 것이다. 자신의 생각과 선입견을 일순간 과감히 접고 붓다의 말씀을 들어 주었지 않았는가? 이것 쉬워 보여도 ‘나도 일가견이 있다’ 이렇게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확고하게 믿는 사람들에게는 정말 어려운 일이지 싶다. 바로 이것 때문에, 잔치상 어떻게 더 잘 차리는가 의논하다가, 상 뒤엎고 칼부림하는 것이 우리 인간이 아닌가? 이 다섯분들 나중에 어떻게 되셨냐고? 붓다의 가르침을 받들고 수행에 정진하여 모두 아라한이 (소위 ‘성불’) 되셨다고 기록되어 있다. 참으로 훌륭하시다. 인간적으로도. 언젠가 말했듯이 붓다의 부인과 아들도, 남편 아빠 찾아와서 집에 가자고 조르다가 (요 부분만 내가 지어냄, 찾아 와서 만났던 것은 사실) 붓다의 가르침을 받아들이고 수행정진하여 아라한이 되셨다고 기록되어 있다. 물론 모두 실존했던 사람들이다.

내 직감과 육감이 틀린 적도 많았고 또 사랑하는 가까운 사람들 억장을 무너지게 했던 적도 많았다고 고백했었다. 내친 김에 한가지만 더 하자. 한 십년 혹은 이십년 전에 소위 서울대생 몇명이, 부산인가 어디 지방에서 수행을 많이 했다는 사람을 만나고 그의 영향으로 집단으로(?) 출가했다고 매스컴에서 오르내리며 인간극장 이런데도 나오고 떠들썩 했던 적이 있었다. 나도 관심을 가지고 자료를 찾아 보았던 적이 있었다. 유튜브를 통해서 그 당시 방영 되었던 무슨 인간극장 같은 것을 건너 뛰며 보기도 했었는데, 그 지방에 산다는 수행자가 화면에 막 등장하는 바로 그 순간, 그자의 얼굴에서 ‘싸움닭’ 상판을 직감적으로 보았던 거라. 아! 수행 챔피언쉽 타이틀 쟁탈전 하는 자로구나… 그 젊은 서울대생들, ‘나는 득도 성불하리라’는 건방과, 몸에서는 테스토스테론 호르몬이 줄줄 흘러 넘치던 이십대 넘들이 얼마나 impressed 됬고 또 감격했었겠나 상상이 된다. 이넘들이 대부분 실제로 승려가 되었고 한둘은 아직도 매스컴에 오르락 내리락 하는데, 그 중 한넘은 내가 보기에 스승을 뛰어 넘은 것 같다. 훗날 취해서 옆길로 새는 이야기에 다시 등장 할 것이니 기대하시라.

그리고 나를 개인적으로 아는 사람들과 친구들, 혹시 내 글 몇개 읽어 보고 어떤 이미지를 가지게 되었다면, 다음번에 나를 만나서 한잔 할때까지 보류하시라. 이 글 읽고 내 상판이 어떨지 궁금해지지 않았나? 좀 어리버리한 이류 싸움닭 같은 모습이 아직 많긴 한데, 내 과거의 얼굴을 기억하는 그대들이 ‘아! 그래도 조금씩이라도 나아지고 있네’ 이렇게 느끼게 되길 희망한다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