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장수

어렸을 적에, 동네 공터에서 공연도 하고 약도 파는 ‘차력 + 마술 + 약장수’들을 보았던 적이 한 두번 있었다. 신기한 마술이나 차력을 보여주고 나면 박카스병처럼 생긴 것에 넣은 ‘만병통치약’을 팔았었다. 지금이라면 아마 사는 사람이 거의 없을 것이다. 물론 그런 공연할 공터도 또 데리고 다닐 원숭이도 구하기 어렵고 🙂

어제 니르바나에 (열반) 대한 이야기를 하면서, 니르바나를 경험하는 것이 어려운 것이 아니라, 그리고 니르바나가 무슨 신비한 것도 또 보통 사람들이 결코 도달하지 못할 대상도 아니라, 니르바나를 자주 오래 유지하며 사는 것이 어렵다고 하였었다.

왜 나는 니르바나가 그런 것인 줄 예전엔 몰랐을까? 나는 왜 그것이 어떤 특별한 극소수의 사람들만이 특수하고 비범한 과정을 거쳐야 얻을 수가 있고 또 한 번 얻고 나면 그 사람이 영원히 소유하는 그 어떤 ‘것’이라고 잘못 생각하며 살았을까? 물론 내가 무지하고 무식해서 그랬었겠지만, 그 이전에 누군가가 어떤 이유로 이런 엉터리 약장수 짓을 오래 그리고 광범위하게 해 왔던 것이 더 큰 이유가 아니었을까 나는 생각한다.

왜 그랬을까? 왜 사법고시만 통과하면 인간사의 극히 복잡하고 (또 다양한 측면이 존재하는) 어려운 문제들을 그 자리에 앉아서 검은 옷 입고 전부 이해하고 잘 풀어낼 수 있을 것으로 생각했을까? 그리고 그 옷 입은 사람들도 왜 정말 그런듯 꾸며 댓을까? 왜 어떤 자격증만 따면 또 어떤 계급장만 붙이면, 차원이 다른 능력이 생기고, 또 한 번 그렇게 달라진 사람들은 영원히 그렇게 차원이 다른 사람으로 살 것처럼 많은 사람들이 생각했을까? 흡사 그때 그 박카스병에 든 가짜약을 팔던 사람들 그리고 앞다투어 샀던 사람들처럼…

가짜약을 샀던 그나마 ‘돈이 좀 있는’ 사람들 중에서, ‘머리도 좀 있어서’ 자신이 샀던 것이 가짜약이며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엉터리라는 것을 깨달은 사람들도 있었을 것이다. 인간의 심리가, 특히 가난한 곳에서는 (다시말해, 서로를 지나치게 비교하고 자기 성공과 행복의 척도를 다른 사람들로 부터 찾는 경향이 심한 곳에서는), ‘내가 샀던 약이 엉터리니 사지 마시오. 내가 좀 쪽팔리지만 알려 드려요.’ 이렇게 말하는 사람들보다는, 침묵을 지키거나 아니면 ‘너희들도 똑같이 고생 좀 해봐라. 내가 못한 것을 감히 너희들이 해?’ 혹은 질이 좀 나쁜 넘들인 경우에는 ‘아! 세상이 이렇게 돌아가는구나. 더 정교한 가짜를 만들어 나도 벌어야겠다’ 이런 태도들이 더 보편적이지 않을까?

연예인들이 결혼할때 가끔 기사에 등장하는 표현이 ‘일반인’과 한다는 이야기다. 그럼 연예인들은 무슨 특수인? 특별인? 가만히 생각해보면 이 모든 것이 가난의 (부족함=모자람) 소치인 것이다. 만약 누가 나보고 ‘지금 시대가 어떤 시대인데 아직도 박카스병에 든 가짜약을 사고 있는가. 당신 바보 아닌가?’ 이렇게 말한다면 나는 몹시 기분 상해하고 또 성을 낼테지만, 우리 한번 잘 생각해 보자. 정말 약장수에게 아직도 속고 있는 것은 혹시 아닌지. 그리고 혹시 그 시스템을 힘을 합쳐 같이 유지하면서 생기는 이득을, 삶의 어떤 최고 최선의 목표인양, 그 넘들과 더불어 사수하고 견고히 하면서 살고 있는 것은 아닌지. 다 비슷하게 어울려 사는데 굳이 그게 아니라고 밝혀서 뭐하냐고? 인류가 ‘유인원’에서, 그대와 나도 속해 있다고 생각하는, 지금의 ‘문명인’이 되었던 이유가 가짜약을 사고 판 결과라고 생각하는가?

내 주변에 늘려 있는 가짜 ‘불교’ ‘철학’ 약장수들 중에서 내가 좀 씹고 싶은 넘들도 꽤 있는데, 지금은 정신이 너무 맑아서 안되겠고, 언젠가 술기운에 떠들때까지 좀 기다리셔야겠다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