삽질의 기록 – 드라이버 장타 (2)

‘장타본능에 대한 고찰’이라고 말은 거창하게 시작하지만 별 내용은 없으니 일단 기대수준을 낮추고 읽으시라 🙂

아내의 베스트프랜드가 아내에게 보냈다던 유튜브 영상을 보았는데, 한국이 세계에서 최고인 것들 중에서 어떤 IT기술과 관련된 영상이었다. 실로 놀랍고 훌륭한 기술임에 틀림이 없어 보이지 않는가? 한국인의 기술력과 창작성을, 어떤 해외동포로 보이는 사람이 자랑스럽게 알리는 그런 유튜브인듯 하였다.

난세가 충신을 이야기하게 만들고, 가난이 질서와 자긍심을 내세우게 한다는 것을 멀고 먼 나라에 와서 이 나이가 되어서야 조금씩 깨닫는다. 참으로 가진 사람은 가졌다는 그것으로부터 이미 자유로운 사람이다. 그 과정이나 결과가 어떤 모습이건 어떤 형태이건 간에. 그리고 참으로 가지고 있다는 하나의 중요한 증거는, 다른 사람들이 가졌던 말던 별로 상관하지 않으면서 제 삶을 사는 모습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이것 마저도 꾸며서 남들에게 보여주려고 하는 또 다른 종류의 가난 말고.

장타본능에 대한 이야기라며 이게 무슨 상관? 상관 있지. 상관 많지.

왜 장타를 치고 싶어 하는가? 오늘밤에 골프귀신이 나타나서 당신에게, ‘내일부터 250미터 드라이버를 매번 치게 만들어 주겠다. 단 한가지 조건이 있다. 내일부터 당신은 오직 혼자서만 골프를 쳐야하고 또 그 누구에게도 당신이 드라이버를 치는 모습을 보여주거나 그것에 대해서 말할 수 없다’라고 한다면 어쩔래?

‘술 담배 멀리하고 운동해라 운동해라’ 아무리 말을 들어도 와닿지 않듯이, ‘장타 치려면 장비나 기술 이전에 장타가 가능한 몸을 만들어라’ 아무리 들었어도 여태껏 와닿지 않았다. 왜? 몸과 마음에 힘이 드니까. 누가 끝이 보이지 않는 터널처럼 막연한 미래의 불확실한 결과를 믿고서, 오늘도 내일도 하기 싫은 턱걸이를 하고 복근을 기르며 산길을 달린단 말인가? 최신 고반발 드라이브를 사면 되지 않을까? 그만큼은 아니라도 클럽 피팅을 하면 드라이버 거리가 늘지 않을까? 어떤 묘수가 없을까? 딱 깨닫는 순간에 드라이버 거리가 비약적으로 증가하는 어떤 비밀이 분명히 있지 않을까? 이렇게 점장이 무당 찾아 다니느라고 돈 쓰고 시간 버리고 결과는 영영 잡히지 않는 무지개?

일전에, 성공적인 중매의 결과로 재혼 20주년을 맞은 친구분들 댁에 저녁 초대 받아서 이야기를 나누던 중에 문득, ‘내 생각에는 득도 해탈한 분들이 어쩌면 우리가 상상하는 것 보다 더 많았지 않았을까 싶다. 그런분들 중에서 표내지 않고 조용히 잘 살다가 가신분들도 많지 않겠나’ 이런 말을 했었다. 그런분들이 왜 표내지 않고 말하지 않고 조용히 살다가 가셨을까? 오직 짐작할뿐이지만, 그 득도와 해탈의 본질과 결과가 어쩌면 세상사람들의 눈에는 너무나 하찮거나 너무나 덜 극적인 것이라는 것을 깨달으셨거나, 혹은 득도 해탈한 그분들이 ‘밑에서는 그렇게 갈구 했었는데 정작 위에 올라와보니 아무것도 아니더라’ 라는 것을 말없이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서 말씀하셨던 것은 아니었을까?

‘건강과 장수를 위해서 장타를 치려고 노력한다’ 이렇게 말하는 골퍼를 본적이 있나? 아마 없을 것이다. 스웨덴 카롤린스카 의과대학에서 30만명의 골퍼를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에 따르면, 규칙적으로 골프를 치는 사람들은 일반인들 보다 약 5년 더 장수한다고 한다. 특히 골프를 아주 잘치는 소위 싱글핸디캡 골퍼들에게서 더 명백한 관련성을 볼 수 있었다고 🙂

장타만을 추구하면 설령 그 원하는 것을 손에 넣는다고 하더라도, 골프에서 행복을 찾거나 골프를 통해서 건강 장수를 얻게 되기는 어렵지 싶다. 차를 더 잘 그리고 더 빨리 몬다고 자신이 잘 모르는 목적지에 다다를 수 있는 것은 아니지 않은가? 하지만 행복을 찾고 건강 장수를 추구하는 수단으로 몸을 만들어 장타를 치게 되면 그 장타는 더 오래 곁에 머물 것이다. 아마 원하던 행복도 건강 장수도 그 과정에서 얻을 가능성이 크겠지.

남들이 좋다는 것들. 다른 사람들이 인정해 주고 부러워 하는 것들에 너무 목매지 말지. 내가 좋아하는 것이 무었인지, 내가 원하는 것이 무었인지, 내게 정말 중요한 것이 무었인지 더 자주 생각하며 추구하는 삶이 진정 부유한 삶이 아닐까? 장차 더 부유하다 덜 부유하다는 생각조차 없어질 그런 삶 말이다. 그런것이 어디 있냐고? 영어 말에 이런 표현이 있다. ‘You don’t know what you don’t know.’ ‘당신이 모르는 것들은 당신이 모른다.’ 너무 당연한 이야기인가 정말?

좀 건방진 글로 느껴졌다면 미안하다. 나라고 그대와 뭐가 다르겠나? 다 같은 수준이지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