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 갈굼

일전에 좀 특이한 도큐멘터리를 보았는데 그때 나왔던 어떤 장면이 충격적이라 요즘도 때때로 생각이 난다. 그 일본사람들이 만든 도큐멘터리는 세계 여러나라의 ‘특이한 환경이나 상황에 처한 사람들은 무었을 어떻게 먹는가?’ 그런 주제였다. 예를들면 미국의 갱들은 무었을 어떻게 먹는가? 남미에서 반정부 운동하는 게릴라들은 무었을 어떻게 먹는가? 이렇게 좀 황당하긴 해도 나름대로는 의미가 있는 내용이었다. 결론은 ‘뭐 그냥 이것 저것 먹더라’ 🙂

‘아프리카에 사는 에이즈 걸린 사람들은 무었을 어떻게 먹는가’도 직접 찾아 가서 사람을 만나서 촬영을 했는데 내가 그것 보고서 좀 충격을 받았다. 물론 결론은 ‘식당에서 밥 사먹는다’. 그런데 그 밥을 사게 되는 과정, 밥을 파는 환경, 무었으로 만든 어떤 밥인지, 그리고 전반적인 상황을 그 도큐멘터리를 통해서 보게 되있는데…

나도 옛날에 군대에서 보초를 서다가, 먹는 것에 대한 ‘갈애’를 (눈먼 목마름) 견디지 못하고 정신이 잠시 돌아서 (단지 못먹어서 배가 고픈 것은 아니었다. 그때만 하여도 우리 동료 군인들이 안먹고 버리는 쌀밥이 매일 돼지사료로 처분되던 가난하지 않은 군대였다) 같은 기지에 근무하는 미군들이 사용하는 빈 버스안에 들어가, 바닥에 떨어져 있는 먹다 버린 핫도그를 ‘찾아내서’ 먹었던 적이 있었다. 이렇게 잠시 정신이 돈다는 것, 눈이 휘리릭 돈다는 것 좀 무섭다. 깨긴 하더라만. 사람이 그럴만한 상황에 빠지게 되면, 우습게 그리고 쉽게 미치기도 하는가 보더라. 나 혼자만 그런가 🙂

그런데 이정도는 그야말로 새발의 피 같은 상황이더라. 그 아프리카라는 곳이 그리고 그넘의 가난이. 에이즈에 감염 되었어도 치료는 커녕, 그 성치 못한 몸으로 하루벌어 하루먹어야 하는데, 그 척박한 땅 그 가난한 나라에서, 가진것 없고 병든 여자가 무었을 해서 입에 풀칠을 할 수가 있을까? 그 병들고 꼬질꼬질 마른 몸을 ‘그래도’ 사러오는 남자들에게 작은 돈을 받고 팔더라. 그 몇 푼 몸 팔아 받은 돈으로 깜깜한 밤길을 걸어 (사람들이 많은 시내인데 가로등이 없어요) 식당에 밥을 사먹으러 가더라. 밥 사먹고 돈이 조금 남으면 마약 살 예정. 촬영하는 사람들을 돌아보며 ‘그래도 내가 벌어서 먹는다’고 말하는데 그 표정을 보면서 도대체 인간이 뭐고 삶이 뭔가 싶더라. 같은 시대에 같은 지구에서 태어나 살면서… 어쨋던 오래 걸어서 식당에 갔는데, 무슨 식당이 아무런 불빛이 없어서 칠흑처럼 깜깜해요. 물론 다른 사람들도 밥을 먹고 있더라만. 카메라 조명으로 비춰보니, 아마도 무슨 험한 쌀처럼 보이는 곡물을 쪄서 접시 위에 많이 담았고 무슨 채소나 식물뿌리를 갈아 양념한 것을 그냥 좀 얹어 비벼 손으로 먹더라. 하루에 한끼밖에 못먹는다며 그 큰 접시에 가득찬 밥을 다 먹더라. 그 일본넘들 내가 좀 존경스럽던데, 그 여자가 먹던 중간에 ‘너도 한번 먹어볼래?’ 권하니까 덥석 떠서 같이 먹더라. 센 넘.

내가 직장생활 하면서 비건을 (vegan, 완전한 채식주의자) 몇넘 만났다. 잘나고 똑똑한 사람들인데, 다 자기 나름대로는 이유가 있고 또 일리가 있더라. 그런데 내가, 몸 팔아서 하루에 한끼, 불도 없는 깜깜한 식당에서 겨우 먹고 연명하는 그 가난한 사람을 보면서 왜 그 비건넘들의 상판이 떠올랐을까?

니가 빨간색 바지가 좋다는데 내가 뭐라겠나? 니 취향을 누가 뭐라나? 혼자서 샛빨갛게 하고 사세요. 그런데 슬그머니 빨간색이 ‘더’ 좋다고 이야기를 해대더니 나중에는 ‘원래’ 빨간색이었어야 한다는 투로 멍멍이 소리를 하니… 그 아프리카 나라에 가서, 불도 없이 깜깜한 식당에 앉아서 하루에 한끼 그런 음식을 먹으면서 한 동안 살아 봐라. 그래도 비건 타령이 나오는지. 그 사람들하고 우리하고 다르지 않다. 우연히 주어진 환경이 다를 뿐이지 사람은 똑 같다.

빨강이니 파랑이니 하는 것은 물감 살 돈 있는 넘들이 다 만들어 낸거여. 비건 타령도 마찬가지고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