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식물원 그리고 투표

이런 곳에 앉아서 점심을 먹었다. 좋아 보이나? 그래도 내일이면, 바쁜 와중에 먹는듯 마는듯 점심을 먹었을지도 모를 당신과 같은 방식으로 밖으로 나오지 않나. 시작은 다를지 몰라도 끝은… 🙂

봄을 맞은 식물원에 아름다운 꽃들과 푸른 잎들이 가득하다. 그것들을 만끽하며 호사를 한다. 산림욕이니 뭐니 해쌋더만, 굳이 그런 말을 하지 않아도 이런 자연의 아름다움과 소리 그리고 내음에 흠뻑 빠져 있다 보면 심신에 좀 베어들기도 하겠지? 기어 나오자 말자 피톤치드니 치유니 떠들어대며 모조리 뱉어내지만 않는다면 말이다.

식물원 옆에 작은 증기기차 박물관이 있는데 마침 한구석에 국민 투표를 미리할 수 있도록 사람들이 준비를 해 두었더라. 국회의원 뽑아 다수당이 집권하여 내각을 구성하는 것에는 그대가 흥미 없을 테지만, 이번 투표에 2가지 국민 여론조사가 덧붙어 있더라. 여론 조사 결과로 입법이 바로 되는 것은 아니지만 상당한 (어쩌면 결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다.

첫째는 ‘안락사를 동의하는가’ 하는 질문이었고, 둘째는 ‘대마초를 합법화하는데 동의하는가’하는 질문이었다.

언젠가 블로그에 쓴데로 어떤 나라들에서는 00주 이하에 태어나는 미숙아를 살려 주지 않는다. 과학이 증명하기를 (대다수는) 살아도 본인과 가족에게 너무나 큰 고통과 짐을 오랜 세월 지워준다고, 태어나면 한번 엄마품에 안겨 주고선 조용히 데리고 나간단다. 물론 예외는 있을지도 모르지만. 반면에 다른 어떤 나라들에서는 00주 밖에 되지 않은 미숙아를 어떻게 살려 냈다고 무슨 의술의 기적을 발휘한 영웅담처럼 알려지곤 하던데, 내 주관적인 생각에는 선무당이 사람 여럿 잡는 무책임하고 어리석은 측면이 더 많지 않은가 싶다. 인간들이 의식적이고 또 조직적으로 하는 모든 행동에는 그 인간과 집단의 의지와 철학이 담기는 것이다. 그리고 그 의지와 철학의 크기와 깊이에 그 인간과 집단의 수준이 드러나는 것이다.

같은 맥락에서, 이 나라를 포함한 소위 선진국들에서는 죽음에 대한 개인의 선택을 더 존중해야 하지 않겠는가 하는 사회적인 논의가 활발하게 벌어지고 또 그에 따른 법적 제도를 만들려고 하는 것이다. 인간 생명은 (당신의) 신이 내려주신 절대적인 가치가 있어서 내 생명도 네 생명도 결코 인간의 의지가 개입 되어서는 안된다고? 글쎄. 그렇게 떠들어 대다가 나중에 당신 자신이나 가족들이 당신의 부매랑에 맞아 엄청 괴롭게 갈지도 모른다.

이 나라의 무료의료보험은 (외국에서 여행 온 사람들까지 치료해 준데요) 많은 나라들에 부러움의 대상이라더라. 특히 노인들을 위한 의료와 복지는 세계에서 손꼽힌다고. 그런데 훌륭한 의료보험이나 평등한 의료시스템은 어떤 것일까? 이나라 사람들 다수가 생각하는 것은 이렇다. 암처럼 시간을 다투거나 사고가 아닌 경우, 더 젊고 더 일을 할 시간이 많이 남은 사람들에게 수술기회나 의료자원이 우선적으로 배분되는 것이 당연하다. 먼저 등록했다고 먼저 수술해 주는 것이 아니라니까. 그리고 그렇게 하는 것이 평등이 아니라니까…

대마초는? 이나라 국민의 레크리에이션 활동에 차지 하는 비중이 꽤 크단다 🙂 대량으로 사고 팔며 장사를 하거나 다른 큰 문제를 일으키지 않으면, 개인적인 사용은 경찰도 보통 눈감아 주는 편이라는데, 이것을 합법화하여 부작용도 줄이고 또 실제로 의료용이나 어떤 삶에 도움이 되는 방식으로 활용하는 길을 더 열어 주고자 하는 것이다. 다른 많은 선진국에서도 아직 전면적으로 합법화 되지는 않았지만 그런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하더라. 옛날에 시골 할배 할매들이 밭 귀퉁이에 양귀비를 심어 두고서 ‘아이고 팔다리 쑤씨네 하나 뽑아서 삶아 먹을까’ 했다더만. 나도 언젠가 나이들어, 항공사진 판독후에 우리집 문을 두드리는 경찰에게 ‘아이고 늙은 내가 뭘 아나. 그저 삼배 옷이나 하나 만들어서 여름에 시원하게 입으려고 대마 몇 그루 심었어’ 오리발 안 내밀어도 되지 싶다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