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본 영화 –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

고단한 여행길, 수천미터 상공을 떠가는 조각배 안에서 다시 본 영화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 오래전에 보았지만, 세월이 많이 지난 후에 같은 이야기를 내가 어떻게 해석하고 또 받아들이는지 궁금한 생각에 의도적으로 선택하였다.

사람마다 그리고 처한 환경에 따라 받아들이는 모습이 다를 것이며 또한 다양한 해석이 가능할 것이다. 어떤 사람들은 불륜에 촛점을 맞출 것이요, 어떤 사람들은 영원한 사랑, 또 어떤 사람들은 현실과 이상의 괴리라는 삶의 본질에 촛점을 맞출것이다.

모든 사람들이 공감하기는 어려울 수도 있는 스토리 전개 끝에, 주인공 프란체스카가 장성한 아이들에게 남긴 유서가 마지막에 등장한다. 프란체스카가 이제 어른이 된 남매에게 말한다. ‘Do whatever you have to do to find happiness in your life. There’re so many beauties.’ ‘아이들아, 이 아름다운 세상에서, 너희들 자신의 행복을 너희들의 삶 속에서 찾아내기 위해서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해 보거라.’

내가 느끼기에, 이 영화를 만든 사람이 (원작을 쓴 사람이) 전하고자 했던 매시지는 바로 이것이 아니었나 싶다. 사람은 각자가 태어나서 자란 사회환경의 지배를 받는 것이 당연하며 (물리적으로 또한 정신적으로), 대부분의 인생이 그리고 인생의 대부분의 시간을, 그 지배하에서 보내다가 죽게 된다. 태어난 환경이 자신에게 제공하는 옵션들 중에서 조금이라도 상대적으로 (옆사람들 보다) 낫고 유리한 것들을 고르려고 애쓰며 살다가 가는 경우가 대부분이리라. 이 영화가 말하고자 하는 것은, ‘옆사람들 보다 낫다고 내가 저절로 행복해 지는 것은 아니다. 그런 방식으로 행복을 찾기 보다는 내가 참된 행복을 느끼는 그 무었을 스스로 찾아보라’는 것이다.

주어진 것들 중에서 최적의 선택을 해 온 사람들, 사지선다에 능한 인생들에게는, B학점이 가능하고 또 노력하면 얻게 될 것이다. B학점이 쉽다는 말이 아니다. B학점 못 받는 사람이 대다수고 또 엄청난 노력의 결과라는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이 글을 읽고 있는 당신이 ‘혹시 A학점도 존재하는 것이 아닐까? 아니, B학점과는 다른 무었이 있는 것은 아닐까?’ 생각한다면, 이 영화는 ‘사지선다로는 그것을 얻을 수가 없을 것이다’라고 말하고 있는 듯 하다.

어떻게 찾느냐고? 사지선다가 아니라니까…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