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에는 미치고 밤에는 되돌아 보고

미치지 않고서는 이루기 어렵다. 미치지 않고서는 도달하기 어렵다. 그러니 적당한 대상을 찾고 적절한 목표를 향해 미쳐 살아야 한다. 다른 사람들과 더불어, 낮에는.

하지만 밤이 오면, 내가 미쳐 있었던 그 낮시간을 되돌아 보는 것이 좋다. 나홀로. 이 시간에도 취해 있거나 (그 대상이 무었이건), 혹은 아직도 어울려 떠들썩하다면, 삶이 좋지 않은 쪽으로 향하게 될 가능성이 크다.

밤낮으로 미쳐 있어도 좋지 않고, 밤낮으로 되돌아 보기만 하여도 또한 좋지 않다. 전자는 쉬지 않고 매운 음식을 잔뜩 퍼먹어 늘 배 아픈 꼴이요, 후자는 아무것도 먹지 못하면서 메뉴만 죽어라 바라 보며 굶주려 있는 꼴이라 비유할 수 있다. 잘 살고 잘 죽는 것, 둘 다 어려워진다.

미친 대상이나 미쳐 이룬 목표는, 떠가는 구름과 같고 오가는 파도와 같다. 하지만 인간의 삶이, 우리의 현실이 오직 그 위에서만 가능하기에, 사람구실 하며 살려면, 구름을 쫓고 파도를 움켜 쥐려고 다른 사람들과 더불어 애쓰며 살아야 한다.

그렇지만 자주 보고 또 똑똑히 아는 것이 좋다. 그 뒤에는 아무것도 없다는 것을. 인간이 이름을 붙이고 가치를 매긴 그 어떤 것들도, 크고 길게 보면 헛된 것이 아닌 것이 없다. 내가 지금 온몸으로 직접 경험하는 나의 생로병사 이외에는, 어떤 이상도 가치도 의미도 믿음도, 그 본질은 구름과 같고 파도와 같다.

사랑하는 이의 겨울과 밤을 지켜보며, 내 인생의 사계절 그리고 내 삶의 낮과 밤을 생각한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